섹스 플레이 가이드: 탈것에서의 섹스

69하우스, 미디어, 스터디, 플레이 가이드

이색적인 장소에서 섹스를 하며 ‘해서는 안되는 장소’에서 했다는 사실만으로도 스릴과 흥분을 얻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 중 교통수단에서의 섹스 플레이는 상황에 따라 얻을 수 있는 스릴과 흥분이 상당합니다. 물론, 리스크도 그만큼 따를 수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흔히 행하는 자가용에서의 카섹과 기차나 버스에서의 섹스는 난이도 차이가 상당하죠. 그만큼 장소와 상황이 주는 흥분과 스릴도 차이가 큽니다.

 

 

이번주에 발행된 69하우스 73화에서는 출연한 성스러운 레홀 언니들 팀원과 함께 탈것에서 행하는 섹스에 대해서 얘기를 나누었습니다.

 

결국, 가장 중요한 요소는 보안과 안전입니다. 드넓은 바다에 단둘이 요트를 타고 나간 상황이라면 거리낄 것이 없겠지만, 대중 교통 수단이라면 걸리지 않고 각종 카메라에 찍히지 않는 것이 제일 중요하죠.

입고 벗기 편한 옷을 준비하는 것도 상당히 중요합니다. 순발력은 항상 중요하죠.

그리고 좀 더 준비성이 있다면 러브젤을 준비하는 것도 좋은 팁입니다. 흥분은 되지만 그만큼 긴장이 되어서 머리로는 섹스를 하고 싶은데 애액이 나오지 않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에 대한 대비를 보여주면 센스가 넘친다는 칭찬을 받을 수 있습니다.

서로 합의가 된 상황에서 이러한 스릴 넘치는 섹스를 시도한다면 위의 3가지 요소는 모두 숙지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덧)

프리미엄 버스는 좌석이 매우 편합니다만, 프라이버시를 위해 칠 수 있는 좌석 커튼의 위치가 기대와는 달랐습니다. 기대가 무너졌습니다.

댓글 남기기